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1:00

  • 뉴스
  • 경남뉴스

경남뉴스

  • 뉴스 > 경남뉴스

경남도, 코로나19 제6차 재유행 대비 위중증 병상 57개 추가 확대 운영~

전담치료병상 146개에서 57개를 추가하여 총 203개 운영

기사입력 2022-08-06 09:3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코로나19 제6차 재유행 증가에 대비하여 전담치료병상 146개에서 57개를 추가하여 총 203개를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달 22일 도지사를 비롯해 경상국립대학교 등 병원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중환자 등이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도록 병상확보 협조를 적극 요청한 결과이다.
 

병상가동률 등의 추이를 고려하여 단계적 병상확보 계획에 따라 최종 226병상을가동할 예정이다. 이번에 추가 운영되는 병상은 삼성창원병원 11병상, 경상국립대학교병원 22병상, 양산부산대학교병원 24병상이다.

아울러, 코로나19 경증 환자의 입원수요가 늘어나면서 전담치료병상 외 일반병상에서 입원과 진료가 가능한 자율입원병원도 77개소(1,500여 병상) 운영 중이다.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누리집 등을 통해 집중 홍보하고 있으며,지역 의사회 등과 긴밀히 협의하여 자율입원병상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확진자 수 관리에서 위중증 중심의 방역대응 체계로 전환되면서 충분한 병상확보와 백신접종률이 중요하다”고 밝히며, “도내 의료기관 및 정부와 적극 협조하여 코로나19 방역대응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