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16:49

  • 뉴스 > 경남뉴스

하동군, 국토교통부 협업 국도 19호선 '하동 이화(梨花) 스마트 복합쉼터' 개장

전국 제1호로 개방된 국도변 스마트 복합쉼터, 하동읍 신지마을에서 첫선

기사입력 2022-05-11 09: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하동군은 국도 19호선 ‘하동 이화(梨花)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지난 10일 오후 4시 전국 제1호 개장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국토교통부와 지자체가 협업해 국도 졸음쉼터에 지역홍보관·특산물판매장 등 지자체 특화시설을 결합하고 사물인터넷(IoT)·신재생에너지·친환경차 등의 첨단기술을 접목한 융복합 쉼터를 말한다.

  국토교통부는 지자체 공모를 통해 2020년 5개소, 2021년 8개소, 2022년 5개소가 사업대상지로 선정돼 총 18개 대상지에 쉼터를 조성 중이다.

  이날 개장식은 쉼터 내 광장에서 윤상기 하동군수, 구병욱 진주국토관리사무소장, 지역 주민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으며, 개장식 직후부터 운전자 등 일반인에게 개방돼 쉼터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하동 이화 스마트 복합쉼터는 2020년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도비·군비 등 41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20년 12월 착공해 18개월의 공기를 거쳐 이번에 완공됐다.

  하동읍 신지마을에 위치한 이화 스마트 복합쉼터에는 1만 2788㎡ 규모의 부지에 이화 공원, 주차장, 화장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이화 스마트 복합쉼터는 섬진강 유역에 위치하고 배밭이 인접해 주변 경관이 매우 아름답고 국도19호선 하동IC∼지리산 구간 약 30㎞의 중간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쉼터는 화개장터·쌍계사·피아골 등 지리산을 찾는 국도 이용자와 해발 849m 금오산 정상에서 운영 중인 케이블카·짚와이어·스카이워크 등 국도 이용자들에게 휴식 제공과 편의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지리산 청정공기를 체험할 수 있는 AR·VR 시설, 전기차충전시설, 주차장 태양광 캐노피 등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한편, 하동녹차 등 지역 특산물 판매장, 섬진강 문화홍보전시관 등을 설치·운영해 하동 홍보와 발전에 효과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윤상기 군수는 “하동군 방문객들이 전국 제1호로 개방된 스마트 복합쉼터를 방문할 경우 더욱더 많은 추억을 만들고 평안한 여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