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09:36

  • 뉴스 > 정치뉴스

윤영현 의원,포스코의 사회공헌 등을 촉구하는 1인 시위

입이 있으면 말을 하고 귀가 있으면 좀 들어라..하동군민들 다 죽는다

기사입력 2021-09-04 09: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하동군의회 윤영현 의원이 지난 2일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찾아 포스코의 사회공헌 등을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는 지난 7월 28일 열린 하동군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윤영현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전 의원 찬성으로 채택·발송된 포스코 사회공헌 촉구 건의문에 대해 8월 31일까지 요청한 회신이 오지 않아 윤 의원이 직접 1인 시위에 나선 것이다.

  이날 1인 시위에는 하동군의회 정영섭 부의장과 김혜수 산업건설위원장도 함께 했으며, 윤영현 의원은 포스코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을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하동군민은 그동안 포스코 운영에 따른 대기 오염, 어업 생태계 파괴 등 각종 환경 피해를 지속적으로 호소해 왔다.

  최근 시행한 연구에 따르면 광양제철소가 위치한 광양시의 비산먼지 제외 먼지(TSP) 배출량이 경남 전체의 3배에 달하고, 침착 먼지 속에는 철(Fe)의 함량이 높은 입자가 다수 관찰된 것으로 나타나 주민들은 건강에 끼칠 악영향을 우려했다.

  또한 주민들은 섬진강 용수를 광양 포스코에서 대규모로 사용함에 따라 섬진강 하류 지역인 하동군의 재첩 생식 환경 악화 등 어업 활동에도 지장이 크다며 건강 피해뿐 아니라 막대한 경제적 피해도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윤영현 의원은 이같은 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1인 시위를 하며 4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4가지 요구사항은 △갈사·대송산단 내 포스코 신소재 및 그린수소산업 복합단지 구축 △대기·해양 환경 등 분야별 피해 조사 및 조사 결과에 따른 주민 피해 보상 △지역사회 상생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강화 △포스코의 각종 입찰·계약시 하동 소재 업체의 지역업체 인정 등이다.

  하동군의회 윤영현 의원은 “광양 포스코에서 자동차로 5분도 걸리지 않는 가까운 거리의 금성·금남면 주민들은 1987년 광양에 포스코가 들어선 후 30년이 넘도록 국가 발전의 중요한 시설이라는 이유로 피해를 감수하며 살아왔다”며 “그 희생을 바탕으로 대기업으로 성장한 포스코가 이제는 피해 주민을 위한 사회적 공헌에 적극 나설 때가 됐다”고 말했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